:::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동영상
금주의설법동영상
강연동영상
감상담동영상
금주의법문
금주의열린마당
원남회보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법회/법문 > 금주의열린마당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5-08-22 15:30
좌선하기를 서원합니다. - 4단 조현세 단원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587  
좌선하기를 서원합니다       
                                                            4단 조 현 세 단원
 
2년 전 익산 중도훈련원에서 본 액자는 나에게 매우 충격적이었다.
“공동출역으로 일하지 않은 자와 선(禪)을 하지 않은 자는 먹지 말라.”
선의 가치를 공동출역만큼이나 공동생활에 중시 여겼다는 의미이다. 선의 공덕이 이처럼 큰 것일까? 이 생각은 늘 잊히지 않는 화두가 되었다.
미국의 기업가 스티브 잡스는 바흐의 클래식 음악 중 Goldberg Variations란 작품을 Glenn Gould란 연주자가 연주한 것을 좋아했다고 한다. 1951년과 1981년에 각각 시간을 달리 하여 연주를 하였는데, 그것이 낮과 밤처럼 조화를 이룬다고 하였다. 첫 번째 연주는 낮에 해당하는 것처럼 활기차고, 즐거운 반면, 밤에 해당하는 두 번째 연주곡은 좀 더 여유롭고, 기교가 없으되, 깊고 현명한 느낌이 난다고 했다.
잡스 자신이 나이가 듦에 따라 깊고, 차분한 음이 더 좋아지고  밝고 경쾌한 음률이 어디에서 왔는지도 알 수 있을 것이라 했다. 바로 깊고, 차분한 곳에서 경쾌하고 밝음이 온다는 것이다. 마치 양과 음의 관계처럼.

음에서 양이 나오고, 보이지 않는 곳에서 보이는 형상이 나오며, 정신에서 물질세계가 비롯됨은 모두가 같은 이치이다. 화려함과 즐거움도 소박함과 올곧음에서 비롯된다. 모든 성공이 삼대력에서 비롯되지만, 특히 정신수양, 그 중에서 선에서 비롯됨을 이제야 두렷이 이해하게 되었다.
오랫동안 마음속에서만 맴돌던 좌선의 공덕에 대한 의문이 풀리면서, 이제 날마다 일정시간 좌선을 행한다. 처음에는 하는 법을 몰라, 혹 모여서 하면 더 좋을 것 같아서, 혹 좀 더 정확한 지도를 받으려 좌선실행을 지체하였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좌선을 하려는 그 의지와 마음이라는 것을 알았으니, 지체할 이유가 없다. 당연히 아직은 좌선의 공덕을 직접 경험하지는 못했다. 다만, 좌선의 공덕에 대한 말씀을 믿고 따를 뿐이다. “좌선을 통해, 사심이 정심으로 변하고, 자성의 혜광이 나타나고, 종국에는 극락을 수용하고, 생사에 자유를 얻는 경지”까지 정진하기를 간절히 서원한다.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9 해를 입은 경계에서 - 조안철 단원 관리자 2015-09-19 498
148 원남에 뜨는 '감사해' 실천기 - 최지공 단… 관리자 2015-09-19 467
147 출장, 8월의 휴식 - 백원성 단원 관리자 2015-09-05 581
146 내 인생의 주인이 되는 첫 걸음 - 남궁태진 단원 관리자 2015-08-29 753
145 좌선하기를 서원합니다. - 4단 조현세 단원 관리자 2015-08-22 588
144 아쉽지만 또 시작하겠습니다. - 14단 조정인 단원 관리자 2015-08-15 480
143 여름의 추억-2단 탁재선 단원 관리자 2015-08-08 507
142 힘든시절을 맞아 정현정 2015-07-22 444
141 제 2 천성은 과거 습관성 임상덕 2015-07-16 509
140 솔성요론 15조 - 배용권 단원 관리자 2015-07-04 835
139 경계를 알아차린 나 감사한 마음이 든다. - 임선정 단… 관리자 2015-06-27 577
138 기도의 위력 - 박성원 단원 관리자 2015-06-13 631
137 S O S - 정인진 단원 관리자 2015-06-06 643
136 감사기도-안진영 단원 관리자 2015-05-24 578
135 노년의 품위 - 김윤성 단원 관리자 2015-05-16 938
134 교화대불공을 위한 도전 - 최은상 단원 관리자 2015-05-09 605
133 수류탄 사고를 슬기롭게 대처한 신앙인 - 배정혜 단원 관리자 2015-05-02 679
132 부부의 인연-우진성 단원 관리자 2015-04-18 1111
131 서울역 수요법회-5단 이종범 단원 관리자 2015-04-04 576
130 담쟁이넝쿨 이야기 - 6단 이선국 관리자 2015-03-21 1102
129 10단 오은성 단원 관리자 2015-03-14 732
128 원불교와의 인연-17단 전혜승 단원 관리자 2015-03-07 912
127 인연의 이름으로 - 2단 정성교 중앙 관리자 2015-02-28 664
126 그 한 사람-18단 김지현 중앙 관리자 2015-02-21 537
125 삶은 개구리의 우화를 생각해 본다. -조원공 교도 관리자 2015-02-14 857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