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동영상
금주의설법동영상
강연동영상
감상담동영상
금주의법문
금주의열린마당
원남회보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법회/법문 > 금주의열린마당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5-02-28 12:17
인연의 이름으로 - 2단 정성교 중앙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661  
인연의 이름으로
                                                                      2단 정성교 중앙
 
지난 설 명절 전에 보은교당 교무님이 우리 교당을 방문해서 곶감을 판매하셨다. 그때 우리 교도님들께서 마음으로 구입해주시는 것을 보고 우리 교당의 또 다른 모습을 보았다. 합심의 힘을 보며 대종사님과 구인 선진님들께서 정관평의 둑을 막으실 때 한 삽 한 삽의 힘이 결국에는 얼마나 큰 위력으로 나타나는지 보여준 것이나 다름이 없다고 생각하였다.

새 교당을 지어야겠다고 일념으로 시작한 곶감사업, 감의 구입에서 손을 다쳐가며 깎고 건조하는 과정들의 수고를 생각하면 정말이지 자식과 같은 이 곶감을 이번 설 명절 대목에 남은 곶감을 팔지 않으면 안 된다는 절박한 심정일 수도 있지 않았겠는가! 음식물이라 일정 시일이 지나면 쉽게 남에게 보내 주기도 어렵고 택배는 명절을 앞둔 시점이라 받아주지도 않고, 판매의 길이 막혔으니, 그때의 심정이 어떠했을까? 보은에서 청주로, 다시 대전으로, 또 서울로 교당마다 다니면서 부탁을 하는 그 마음이 아련히 내 속에 젖어드는 것은 무엇 때문일까?
 
보은 교무님과의 인연은 3년 전이다. 청주에서 한국임학회가 개최되어 서청주교당의 교무님을 방문하고 이어서 교무님과 함께 보은을 가게 되었다. 교당에 가서 법신불전에 심고를 올리고 교무님을 찾으니 보이지 않아서 교당을 둘러보게 되었다. 이 곳 저 곳에 여러 물품들이 놓여 있고 2층에는 곶감사업을 하는 건조장 겸 작업장인데 불에 그을린 모습이 누전이 된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서청주 교무님이 전화를 하니 밭에 감자를 캐러 갔다고 하시면서 이제 곧 교당으로 오니 보고 갔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한참을 기다리니 호미를 든 모습으로 오셨고, 아침에 건조장에 누전이 발생해서 한바탕 홍역을 치르고, 교도님이 감자를 주신다고 해서 밭에 다녀오는 길이라고 한다. 개척교당에서 수고하시는 전형적인 모습이었다. 그 만남 이후 가을이 되면 감귤을 보내 드리긴 하였으나 찾아뵙지도 못하였었다. 그런데 명절 전 이도영님 회사에서 선물 이야기 중에 문득 생각이 나서 이야기를 하게 된 것이 계기가 되어서 우리 교당까지 오게 된 것이다.

나는 우리 교당의 많은 분들 중에서 영산님과 이도영님과는 형제 이상으로 가깝게 지낸다. 두 분에게서 나는 감사와 봉사를 몸으로 직접 실천 하는 것을 배운다. 비록 남 앞에 나서서 하지는 않지만 늘 한결같은 마음이 나에게 부족한 공심을 가르쳐주는 것이다. 주어진 인연들에 감사를 드리며 항상 변치 않는 복의 터전으로 삼아 처처불상 사사불공의 마음으로 살겠다고 다짐해 본다. 그 날 저녁 심고시간에 진정으로 감사하고 감사하다는 마음을 법신불 사은전에 올렸다. 우리교당의 교도님들께 너무 고맙고, 앞으로 보은교당 곶감사업이 더 잘 되게 해 달라고 기도를 올렸다.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9 해를 입은 경계에서 - 조안철 단원 관리자 2015-09-19 497
148 원남에 뜨는 '감사해' 실천기 - 최지공 단… 관리자 2015-09-19 466
147 출장, 8월의 휴식 - 백원성 단원 관리자 2015-09-05 578
146 내 인생의 주인이 되는 첫 걸음 - 남궁태진 단원 관리자 2015-08-29 752
145 좌선하기를 서원합니다. - 4단 조현세 단원 관리자 2015-08-22 587
144 아쉽지만 또 시작하겠습니다. - 14단 조정인 단원 관리자 2015-08-15 479
143 여름의 추억-2단 탁재선 단원 관리자 2015-08-08 503
142 힘든시절을 맞아 정현정 2015-07-22 443
141 제 2 천성은 과거 습관성 임상덕 2015-07-16 507
140 솔성요론 15조 - 배용권 단원 관리자 2015-07-04 834
139 경계를 알아차린 나 감사한 마음이 든다. - 임선정 단… 관리자 2015-06-27 573
138 기도의 위력 - 박성원 단원 관리자 2015-06-13 629
137 S O S - 정인진 단원 관리자 2015-06-06 641
136 감사기도-안진영 단원 관리자 2015-05-24 576
135 노년의 품위 - 김윤성 단원 관리자 2015-05-16 935
134 교화대불공을 위한 도전 - 최은상 단원 관리자 2015-05-09 603
133 수류탄 사고를 슬기롭게 대처한 신앙인 - 배정혜 단원 관리자 2015-05-02 677
132 부부의 인연-우진성 단원 관리자 2015-04-18 1109
131 서울역 수요법회-5단 이종범 단원 관리자 2015-04-04 574
130 담쟁이넝쿨 이야기 - 6단 이선국 관리자 2015-03-21 1101
129 10단 오은성 단원 관리자 2015-03-14 730
128 원불교와의 인연-17단 전혜승 단원 관리자 2015-03-07 911
127 인연의 이름으로 - 2단 정성교 중앙 관리자 2015-02-28 662
126 그 한 사람-18단 김지현 중앙 관리자 2015-02-21 536
125 삶은 개구리의 우화를 생각해 본다. -조원공 교도 관리자 2015-02-14 856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