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동영상
금주의설법동영상
강연동영상
감상담동영상
금주의법문
금주의열린마당
원남회보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법회/법문 > 금주의열린마당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4-08-09 15:48
13단 최상률 단원 - 시간에 대한 습관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686  
시간에 대한 습관
                                                                      13단 최 상 률 단원

마음이 가벼운 토요일  아침.평소 습관대로 아침 이른 시간에  일어났다.
할 일 없는 여유로 뒹굴뒹굴 거리다가 시간에 대한 생각에 고착되어 버렸다.
“게으름으로 낭비한 시간이 얼마던가~~ 좀 더 어리던 20대에는 몰랐었는데, 나이 들수록 시간이 아까워지네~~ 그런데 내가 왜 이렇게 시간에  집착하나? 그건 수학적인 표식에 불과한데,,, 등등”

일상사와 건강을 핑계로 아침 좌선을 거의 안하다 보니 마음속에는 온통 잡념들뿐~~
일단 일심을 모아보자.

객관적이고 냉정하게 살펴보니 게으른 생활 습관 때문에 생긴 시간 낭비벽 ,,,,,
결국 내가 만든 것 아니던가~~
핑계를 대가며 미루던 해야 할 일들과 중요한 업무 또는 약속, 그리고 법회 출석.

언젠가 누군가 그러셨다.일요일 교당에 오가는 긴 시간과 그에 비해 짧은 법회시간 때문에 교당 출석을 망설인 적이 많았는데 결국 그 시간에 집에 있어도 얻는 건 없더라고~~~
“게으름을 피우며 늦게 일어나고, 하는 일 없이 무의미하게 보내게 되더라”며 “
오히려 더 기억없고 후회스러운 시간이 된다” 고~~

종교는 나의 신념이니 핑계거리가 필요 없는 부분이다.
스스로 공부하여 깨닫고, 그냥 믿고 따를 수 있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 시간에 대한 욕심도 버리고 나쁜 습관의 강도 거스를 수 있어야 한다.
나의 마음과 미래를 위해서~~


 
 

 
Total 37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79 11/19자 오늘의 법문. (4) 용권 2012-11-19 760
278 정의(情誼). (2) 용권 2012-12-12 758
277 어린이 마음공부 일기 관리자 2013-04-21 754
276 구도-15단 이도원 단원 관리자 2014-02-22 753
275 14단 정현정 - 봄의 문턱에서 관리자 2014-03-08 750
274 눈물의 의미 - 14단 최인선 단원 관리자 2014-08-30 740
273 소원이네 겨울나기. 14단 조정인 단원.99.1.26. 관리자 2014-01-25 739
272 10단 오은성 단원 관리자 2015-03-14 739
271 6단 이선국 단원 - 훈련 관리자 2014-05-17 738
270 나는 선언한다. 조현세 2012-09-01 735
269 진짜 지식, 가짜 지식 - 3단 탁재선 교도 관리자 2013-07-06 732
268 순간 순간의 깨달음 - 이병권 간사 (1) 관리자 2013-07-27 732
267 마음이란 무엇일까? - 18단 김덕전 단원 관리자 2015-10-24 728
266 내려놓기 - 청년회 남성제 교도 관리자 2013-08-28 719
265 있는 그대로 바라보기 - 서지은 관리자 2014-11-08 714
264 10월 7일 송정덕님-갈등 관리자 2012-10-11 713
263 11/20. 오늘의 법문. (2) 용권 2012-11-20 703
262 원남중창단 모집 - 15단 중앙 김원아 관리자 2015-02-07 700
261 심신을 원만하게 수호하는 공부를 하며 - 6단 중앙 정… 관리자 2015-10-31 691
260 수류탄 사고를 슬기롭게 대처한 신앙인 - 배정혜 단원 관리자 2015-05-02 689
259 13단 최상률 단원 - 시간에 대한 습관 관리자 2014-08-09 687
258 일상 중에 드는 생각(12단 서원경 교도) 임상덕 2013-06-22 684
257 11/23. 오늘의 법문. (3) 용권 2012-11-23 682
256 공부표준-15단 강진형 단장 관리자 2014-08-23 676
255 인연의 이름으로 - 2단 정성교 중앙 관리자 2015-02-28 676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