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동영상
금주의설법동영상
강연동영상
감상담동영상
금주의법문
금주의열린마당
원남회보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법회/법문 > 금주의열린마당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4-04-19 12:55
6단 정의수 중앙 - 최인호의 '길 없는 길'을 읽고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530  
최인호의 ‘길없는 길’을 읽고
                                                                        6단  정 의 수 중앙
작년 가을에 작가 최인호씨가 임종에 들면서 많이 소개되었던 불교관련 소설입니다.
카톨릭 신자인 작가가 우연히 카톨릭 영적도서 목록 중에 있는 불교 관련 책을 읽게 되었는데, 그 후 성철스님에 관한 책을 쓰신 소설가 정찬주씨로부터 소개받아 읽은 불교관련도서 가운에 경허선사에 대한 책이 있었고 ‘길없는 길’을 저술하게 된 계기가 되었다고 합니다.

의친왕과 기생 사이에서 태어난 해직 교수 강빈이 아버지 의친왕이 남긴 염주와 맞바꾸어진 거문고를 찾아 수덕사로 떠나면서 시작되는 이 소설은 강빈이 경허(1849~1912)의 생애를 쫓아 추적하다 깨달음에 이르면서 끝을 맺는데, 이 과정에서 참된 자신을 발견한다는 이야기입니다.

우리나라의 선종이 통일신라시대 이후 발전해 왔지만 조선시대 서산대사 이후 그 법맥이 끊겼는데, 경허선사 스스로 깨우침을 얻었고 그 때가 31세가 되던 해 라고 합니다. 경허선사는 계룡산 동학사에서 <나귀의 일이 가지 않았는데 말의 일이 닥쳐 왔음이여>(驢事未去 馬事到來)라는 화두를 선택하여 용맹정진에 들어갔고, 1912년 열반 시에는 붓을 들어 하나의 일원상을 그린 후 <마음만 홀로 둥글어 그 빛 만상을 삼켰어라 빛과 경계 다 공한데 또 다시 이 무슨 물건이리요>(心月孤圓 光呑萬像 光境俱忘 復是何物)이라는 열반송을 남기고 입적하였다고 합니다.

이 책을 읽고 첫째로 경허선사의 용맹정진에 대해 느낀바가 컸고,  둘째로는 경허선사의 무애행에 대해서는 어떤 의미가 있는지 이해가 가지 않았습니다. 작가는 정성껏 변호를 했지만 도무지 이해가 가지 않았는데 참회문에 있는 대종사님의 무애행에 대한 말씀(자성의 분별이 없는 줄만 알고, 분별이 있는 줄은 모르는 연고라..)을 통해서 명쾌하게 정리가 되었습니다. 
용맹정진에 대해서는 참선 시에 졸음을 쫒기 위해 송곳을 턱밑에 괴어놓고 참선에 들었는데, 경허의 얼굴은 핏자국이 낭자하고 상처 투성이었으며 조금이라도 깜빡하여 턱이 끄덕거리면 끝이 뾰족한 날카로운 송곳은 여지없이 얼굴을 찌르고 턱밑을 찌르도록 되어있었다고 합니다.

한번 잡으면 쉽게 놓을 수 없을 정도로 재미도 있었고, 배울 점도 많았습니다. ‘살아도 온몸으로 살고 죽어도 온몸으로 죽어라’라는 선가의 말씀을 좋아하셨다는 최인호씨 자신이 온몸으로 살면서 역작을 남기신 것 같습니다.

또한, 이 글을 읽으면서 경전도 없이 스스로 깨우치신 대종사님의 노고가 얼마나 크셨을지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었고, 너른 세상의 많은 생령이 다 불은(佛恩)을 입을 수 있도록 원만한 대도를 열어주신 대종사님의 한량없는 은혜에 대해 다시 한번 감사드리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Total 38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5 모르고 짓는 죄 - 5단 고원선 단장 관리자 2014-08-16 857
104 13단 최상률 단원 - 시간에 대한 습관 관리자 2014-08-09 687
103 4단 조현세 단원 - 세월호 참사와 시스템 개조 관리자 2014-07-25 634
102 4단 김원일 단원 - 마음공부 관리자 2014-07-19 645
101 역시사지의 마음 임상덕 2014-07-05 593
100 6단 배용권 단원 - 왜? 관리자 2014-06-21 661
99 15단 김원아 단원 - 변화하는 나의 삶 관리자 2014-06-15 811
98 5단 박관은 단원 - 체념=새로움의 공간 만들기 관리자 2014-06-05 1013
97 6단 이선국 단원 - 훈련 관리자 2014-05-17 740
96 13단 문지혜 단원 - 엄마 역할 하기 관리자 2014-05-10 835
95 5단 조안철 중앙 - 나의 원칙 관리자 2014-05-03 773
94 6단 정의수 중앙 - 최인호의 '길 없는 길'… 관리자 2014-04-19 1531
93 13단 안은선 교도 - 마음의 감옥을 여는 열쇠 관리자 2014-04-11 838
92 2단 탁재선 교도 - 잡동사니 관리자 2014-04-05 816
91 14단 문서은 - 욕심과 자력사이 관리자 2014-03-22 931
90 4단 박성원 - 우리 어머니 관리자 2014-03-15 829
89 14단 정현정 - 봄의 문턱에서 관리자 2014-03-08 750
88 전철에서 현자를 만나다 - 4단 조현세 교도 관리자 2014-03-01 826
87 구도-15단 이도원 단원 관리자 2014-02-22 753
86 신행활동을 새롭게 하다 - 13단 배정혜 단원 관리자 2014-02-15 858
85 300일 기도 회향식을 다녀와서-13단 강진옥 단원 관리자 2014-02-08 1009
84 명절 전날 - 3단 윤선규 단원 관리자 2014-02-01 833
83 소원이네 겨울나기. 14단 조정인 단원.99.1.26. 관리자 2014-01-25 739
82 기도하며 감사하는 마음-2단 임선각 단장.99.1.19. 관리자 2014-01-17 882
81 신년소견-14단 정은경 단원.99.1.12. 관리자 2014-01-12 865
 
 
   11  12  13  14  15  16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